'철파엠' 주시은 아나운서 "볼빨간사춘기의 팬" 고백→라이브 무대까지
2020. 03.25(수) 08:36
철파엠, 주시은
철파엠, 주시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주시은 아나운서가 볼빨간사춘기의 팬임을 밝혔다.

25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의 '직장인 탐구 생활' 코너에서는 주시은 아나운서가 함께해 직장인들의 고충에 공감했다.

이날 주시은 아나운서는 "지난번에 볼빨간사춘기 노래를 부르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이번엔 '우주를 줄게'를 불러주시면 안되냐"는 요청에 망설임 없이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이를 본 김영철은 "특이한 게 주시은 아나운서가 노래를 부를 때면 항상 손가락을 세우고 있다"고 했고, 주시은 아나운서는 "제가 그랬냐"고 의문스러워하며 "몰랐다. 고음을 올려야 해서 손가락을 이렇게 하는 것 같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주시은 아나운서는 "볼빨간사춘기를 만나보는 게 소원이다. 너무 팬이다. 꼭 한 번 만나봤으면 좋겠다"며 남다른 팬심을 뽐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파워FM '철파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주시은 아나운서 | 철파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