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 바나나컬쳐와 계약 끝…EXID 전원 구 회사와 이별
2020. 03.25(수) 16:15
EXID LE
EXID LE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의 래퍼 엘이(LE)가 바나나컬쳐를 나오게 됐다.

LE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동안 함께했던 바나나컬쳐와 원만한 상의 끝에 계약을 해지하게 됐다. 앞으로 좋은 모습, 좋은 음악으로 찾아뵐 테니 내 새로운 시작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로써 EXID와 바나나컬쳐의 인연은 끝났다. 다섯 멤버 모두가 새 둥지를 찾았거나 찾을 예쩡이다.

EXID 멤버 중 지난해 5월 정화와 하니가 먼저 소속사를 떠났고, 올해 1월 혜린이 FA시장에 나왔다.

지난 2월 계약이 종료된 솔지는 최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고 새 활동을 공지했다.

EXID는 지난 2012년 데뷔했다. 2014년 발표한 '위아래'가 이듬해 초 역주행 기록을 쓰며 인기를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EXID | LE | 걸그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