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고양이 김명수♥개 신예은, 간질간질 펫 로맨스 (첫방) [종합]
2020. 03.25(수) 23:24
어서와 신예은 김명수 서지훈 윤예주 강훈 안내상 조련 김여진 전배수 전익령 양대혁 김예슬 이유진 최배영 송민재 첫방송 1회
어서와 신예은 김명수 서지훈 윤예주 강훈 안내상 조련 김여진 전배수 전익령 양대혁 김예슬 이유진 최배영 송민재 첫방송 1회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어서와’가 개와 고양이의 사랑이라는 원작 웹툰 설정을 사랑스럽게 영상화하며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깨웠다. 특히 도도한 ‘꽃미남’ 배우 김명수의 인간 고양이 의인화 연기가 브라운관의 시선을 압도했다.

25일 밤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어서와’(극본 조화미·연출 지병현) 첫 방송 1회에서는 홍조(김명수), 김솔아(신예은), 이재선(서지훈), 은지은(윤예주), 고두식(강훈), 김수평(안내상), 방실(조련), 성현자(김여진), 고민중(전배수), 박신자(전익령), 차상권(양대혁), 이혜연(김예슬), 최다솜(이유진), 이루비(최배영), 대성(송민재)을 둘러싼 반려 로맨스극이 그려졌다.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 홍조(김명수)와 강아지 같은 여자 솔아(신예은)의 미묘한 설렘을 담은 드라마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친구들의 부탁을 좀처럼 거절하지 못하고 귀엽고 평범한 듯한 청춘 여성 김솔아의 캐릭터성이 부각됐다. 그는 친구 재선에게서 고양이 한 마리를 분양 받았고, 홀린 듯 이 고양이를 반려묘로 삼기로 했다.

김솔아가 샤워를 하는 사이 고양이 홍조는 인간 남자로 변해버렸다. 홍조는 김솔아 브래지어를 집어든 채 이 새로운 환경을 낯설어했다. 간질간질한 펫 로맨스 시작이었다. 다행히 홍조는 김솔아가 목욕타에서 나오자 얼른 고양이로 변해버렸다.

홍주는 이 와중에 김솔아 침대에 올라가 솔아 옆에서 애교를 부렸고, 이는 다소 섹시한(?) 남녀 로맨스의 시작점으로 비춰지기도 했다.

솔아가 잠든 사이, 마치 우렁이 신랑처럼 사람으로 변해 솔아를 바라보는 남자 고양이 홍조는 뛰어난 ‘미모’로 여심을 흔들기도 했다. 멜로 웹툰의 만화적인 부분을 드라마로 고스란히 옮긴 대목이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어서와’는 이처럼 청춘남녀의 설렘 가득한 첫 시작을 간질간질하게 그려내며 각박한 현대사회 속, 시청자들에게 낭만 판타지를 선사했다.

특히 사람들과 친해지기 좋아하는 편안한 성격의 개, 도도하고 속을 알 수 없는 고양이라는 반려동물들의 성미를 청춘남녀에게 고스란히 녹여내 로맨스로 변주시킨 설정은 그 자체로 시청자들에게 참신한 멜로 감수성으로 다가섰다.

이날 독특한 인간 변신 고양이 역할을 맡은 배우 김명수의 고투와 열연이 돋보였다. 그는 소스라치게 놀라거나, 소리 소문 없이 걸어다니는 고양이의 성격을 기술적인 연기로 묘사해내며 ‘연기 합격점’을 얻어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어서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명수 | 신예은 | 어서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