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영탁 소속사 "사재기 의혹 사실 무근" [전문]
2020. 03.26(목) 11:38
영탁
영탁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미스터트롯'에서 최종 2위, 선(善)에 오른 가수 영탁의 소속사가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밀라그로는 26일 "저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밀라그로는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이라며 사과했다.

밀라그로는 "이번 일을 계기로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다"며 "트로트를 사랑하는 분들과 가수 영탁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말씀과 감사의 마음을 함께 전한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한 매체는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가 2년 전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2018년 '니가 왜 거기서 나와' 발매 당시 영탁 소속사가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 김 모 씨에게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순위에 진입하기 위한 사재기 의뢰했으나, 사재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소속사와 김 씨는 환불 과정에서 서로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하 밀라그로 공식입장 전문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입니다.
저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입니다.
현재, 영탁은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에서 지원을 받으며 열심히 활동을 할 계획입니다. 또한 원소속사 밀라그로도 애정과 노력을 이어갈 것입니다.
팬 여러분들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밀라그로는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습니다.
트롯을 사랑하는 분들과 가수 영탁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말씀과 감사의마음을 함께 전합니다.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배상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스터트롯 | 영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