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최동석, 박지윤 논란 관련 반성…주의 줬다" [공식입장]
2020. 03.26(목) 11:42
박지윤 최동석 부부
박지윤 최동석 부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KBS 측이 '뉴스9' 앵커인 최동석 아나운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6일 KBS는 홈페이지 시청자 상담실 자유게시판을 통해 최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논란을 빚은 최동석 아나운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KBS 측은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또한 어젯밤 박지윤 씨가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와 해명의 글을 올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KBS는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으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최동석 아나운서 아내인 방송인 박지윤이 자신의 SNS에 가족 여행 사진을 게재했다. 일부 누리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민 모두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시기에 여행 사진을 게재하는 것을 자제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댓글로 남겼고, 박지윤은 "프라이빗 콘도에서 가족들만 함께 있었으며, 남편이 직장에 출근하는 것보다도 안전하다"고 해명했다.

이후 박지윤은 "요즘 이래라저래라 프로 불편러들이 왜 이렇게 많아. 자기 삶이 불만이면 제발 스스로 풀자. 남의 삶에 간섭 말고"라며 불쾌감을 드러내 추가적인 논란을 야기했고, 불똥은 공영방송인 KBS의 간판, 최동석 아나운서에게 튀었다. 일부 시청자들은 KBS 시청자 게시판에 최동석 아나운서의 '뉴스9' 하차를 주장하는 글을 게재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 | 박지윤 | 최동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