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PD "가족 같은 타인들에 대한 이야기"
2020. 03.26(목) 11:53
어쩌다 가족
어쩌다 가족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어쩌다 가족' 김창동 PD가 첫 방송을 앞두고 연출 소감을 전했다.

TV조선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복 김번·연출 김창동)의 김창동 PD가 26일 따뜻한 메시지를 전했다.

'어쩌다 가족'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함께 사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드라마다. 피 한 방울도 섞이지 않은 사람들이 하숙을 통해 가족이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에 대해 김창동 PD는 "시대의 흐름에 맞춰 가족과 관계의 의미가 변해가고 있다. 우리는 가족 같은 타인들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라며 "이것이 다른 드라마와의 차별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예능 드라마이기 때문에 편안하게 봐주시면 될 것 같다. 이후에 관계에 대한 의미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배우들의 실제 이름을 배역에 쓴 것처럼, 실제 성격도 캐릭터에 그대로 반영하려고 노력했다. 시청자들이 더 리얼한 가족 이야기를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쩌다 가족'은 오는 29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창동 PD | 성동일 | 어쩌다 가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