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옹성우, 노래+토크 다 되는 만능 엔터테이너 입증 [종합]
2020. 03.26(목) 13:57
정희
정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정희'에서 가수 옹성우가 리이브 실력과 남다른 입담을 선보이며 만능 엔터테이너임을 입증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의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서는 옹성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옹성우는 첫 출연 소감에 대해 "김신영 선배와 인연이 있다. 오늘 맘 편하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들려드리겠다"라며 "김신영 선배가 여러 공간에서 정말 많이 챙겨주셨다. 너무 감사해서 정오의 희망곡 섭외를 받고 바로 나오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오늘 스케줄이 많아 새벽 2시 30분에 일어났다. 사실 어제도 밤 10시 30분에 들어왔다. 이것저것 하다가 2~3시간 정도 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옹성우는 자신의 피부에 대해서도 전했다. 그는 "원래 진짜 건조한 편이다. 그래서 스케줄 없는 날에는 안 바른다"라며 "근데 무대에서 팬들에게 보이는 날은 중요하지 않냐. 그런 날에는 자기 전에 팩을 하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옹성우는 25일 첫 번째 미니앨범 '레이어스(LAYERS)'를 발표했다. '레이어스'는 옹성우가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해 누구나 느껴봤을 감정에 대한 공감을 불러낼 앨범이다. 그는 자신의 첫 번째 앨범을 자작곡으로 채우며 진솔함을 더했다.

이에 대해 옹성우는 "내가 느꼈던 감정들을 쌓아서 나를 만든다는 의미로 만든 앨범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DJ 김신영은 "앨범 전곡을 작사, 작곡하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옹성우는 "사실 부끄럽다. 내 이야기를 담고 싶어서 시도를 해봤다"라며 "내가 속해 있는 크루는 아니지만, 이분들이랑 너무나도 마음이 잘 맞았다. 정말 즐겁게 작업했다"라고 털어놨다.

또한 옹성우의 첫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곡 '그래비티(GRAVITY)'는 '허무함 속 방황하던 나에게 나타난 새로운 용기와 이끌림'을 노래하는 곡으로 다이내믹한 전개와 감정의 흐름을 느낄 수 있다.

옹성우는 "너라는 중력에 이끌려 새로운 욕심을 쫒아가다가 너에게 이끌려서 바다에 빠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DJ 김신영은 "뮤직비디오를 봤다. 정말 고생 많이 했겠구나라고 느꼈다. 좋아요도 눌렀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한 청취자는 옹성우에게 "자격증 공부를 한다면 어떤 자격증을 취득하고 싶냐"라고 물었다. 이에 옹성우는 "크게 생각해 본 적이 없다. 내가 손재주가 별로 없다. 만약에 따게 된다면 공예, 도자기 등을 만드는 자격증을 따고 싶다"라고 답했다.

끝으로 옹성우는 청취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그는 "오늘 굉장히 정신없는 하루였다. 근데 편안하게 카페에서 이야기하다 가는 것 같았다"라며 "내가 원했던 순간들을 즐기고 가는 것 같았다. 수록곡 많이 들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신영 | 옹성우 | 정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