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양세형 "김희철, 요리에 대한 흥미를 느끼기 시작"
2020. 03.26(목) 22:16
맛남의 광장
맛남의 광장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맛남의 광장'에서 양세형이 요리에 흥미를 느끼기 시작한 김희철에 대해 이야기했다.

26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맛남의 광장'에서는 농벤져스와 송가인이 여덟 번째 지역 전라남도 진도군을 찾아 대파를 이용한 만찬으로 오전 미식회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파스츄리에 이어 파개장을 선보였다. 그는 파개장의 중요한 재료인 대파를 쉽게 써는 방법을 공개했다. 백종원은 "대파를 긴 방향으로 반 갈라준다. 그다음 가른 대파를 먹기 좋은 길이로 나눠 썰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후 양세형은 파개장에 들어갈 고기를 볶았다. 그러던 중 김희철이 양세형의 주걱을 뺐어 직접 고기를 휘저었다. 이에 양세형은 "김희철 형이 요리에 대한 흥미를 느끼기 시작했다. 내가 볶고 있는데, 뺐어서 직접 했다"라고 전했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재미를 알고 있다. 이제 가정을 꾸릴 때가 됐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자 김희철은 "양세형이 하는 게 정말 답답했다"라고 토로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맛남의 광장']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철 | 맛남의 광장 | 양세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