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김영임 "남편 이상해, 방송에서 말하는 것과 현실 달라"
2020. 03.27(금) 09:15
아침마당, 이상해 김영임
아침마당, 이상해 김영임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아침마당'에서 방송인 이상해 국악인 김영임 부부가 일상에 대해 이야기했다.

27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아내 말 잘 들으면 자다가도 떡 생긴다?'는 주제로 부부들의 토론이 펼쳐졌다.

이날 김영임은 "방송에서 말하는 대로만 하면 정말 괜찮은 남편인데, 방송에서 하는 말과 현실은 약간 다르다"며 남편 이상해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김영임은 "요즘 손을 잘 씻어야 하는데, 손 씻으라고 하는 말 가지고 저한테 화를 너무 낸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해는 "한 번만 말하면 되는데, 손 씻으라는 말을 하루에 몇 번 말하는 지 모른다"고 반박했다.

이상해 김영임 부부를 잘 아는 최병서는 "김영임 형수님 말만 들으면 만사형통인데, 이상해 형님이 시비 거는 걸 많이 봤다. 80%가 형수님 편이고, 20%가 이상해 형님 편"이라고 김영임을 응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영임 | 아침마당 | 이상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