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 코로나19 여파로 북미 투어 연기 [공식]
2020. 03.27(금) 11:51
그룹 방탄소년단(BTS)
그룹 방탄소년단(BTS)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북미 투어를 연기했다.

27일 오전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북미 투어 연기 소식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방탄소년단의 북미 투어 일정이 조정된다. 4월 25일부터 6월 6일까지 개최될 예정이었던 방탄소년단의 미국 투어는 추후로 미뤄진다. 날짜가 확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또한 소속사 측은 "연방 정부 지침을 면밀하게 준수할 것"이라며 예매자들의 예매 권한은 연기된 공연에도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당초 방탄소년단은 4월 25, 2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 리바이스 스타디움을 시작으로 6월 6일까지 LA, 달라스, 올란도, 아틀란타, 뉴저지, 워싱턴DC, 시카고, 캐나다 토론토 등지에서 북미 투어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가 전세계로 확산되면서 결국 공연을 연기하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의 여파를 직격으로 맞았다. 4월 초 예정돼 있던 서울 콘서트를 1개월 전에 전면 취소했고, 7월 시작 예정인 유럽 투어의 티켓팅도 미뤄진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방탄소년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