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X고원희 '유별나문셰프', 안방극장에 힐링 바람 분다 [종합]
2020. 03.27(금) 15:23
유별나 문셰프, 에릭 고원희
유별나 문셰프, 에릭 고원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유별나! 문셰프'가 코로나19 사태로 지친 시청자들에게 힐링을 선사하기 위해 나선다.

27일 오후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극본 정유리·연출 최도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최도훈 PD, 배우 에릭 고원희 안내상 길해연 차정원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해당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유별나! 문셰프'는 별 많고 달 밝은 서하마을에서 기억을 잃고 천방지축 사고뭉치로 전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고원희)가 스타 셰프인 문승모(에릭)을 만나 성장과 사랑, 성공을 만들어 가는 힐링 로맨틱 코미디극이다.

최도훈 PD는 드라마 '신입사원' '무적의 낙하산 요원'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에릭에게 다시 한 번 러브콜을 던졌다. 그는 "문승모 역할을 에릭 씨 제외하고 다른 사람을 생각하지 못했다. 가식적으로 보일지 모르겠지만 진짜다"라며 "에릭 씨가 요리를 잘하기도 하고, 문승모 역할 이미지에도 잘 맞는 배우라 꼭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기도했다"며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에릭 역시 최도훈 PD와의 인연으로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가식적으로 들릴 수 있지만 감독님이 이 작품을 하신다고 해서 선택했다"며 너스레를 떤 에릭은 "두 번 만난 감독님이라 더 신뢰가 갔다. 그래서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선배 안내상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며 "안내상 선배님이 회장님 역할에 캐스팅 됐다는 소식에 무조건 해야 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에릭이 맡은 역할은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한식 레스토랑을 연 셰프 문승모다. 과거 tvN '삼시세끼' 등을 통해 수준급의 요리 실력을 뽐냈던 에릭을 이번 드라마에서 요리 장면을 99% 직접 소화했다고. 최도훈 PD는 "요리도 모두 에릭 씨가 만들었다"고 강조했고, 에릭은 "100%라고는 말씀을 못 드린다"며 "정말 잘해야 하는 프로 셰프 역할이기 때문에 자문도 많이 받고 디테일을 보완하며 요리를 배우기도 했다"고 밝혔다. 또한 에릭은 "셰프라서 과도한 다이어트는 하지 않았는데, 사실 후덕하게 나오지 않을까 걱정을 했다. 굉장히 비싼 카메라로 공들여 찍어주셔서 그래도 볼만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상대역 고원희에게도 관심이 쏠렸다. 최도훈 PD는 고원희를 신인 때부터 봐왔다며 "예쁜데 예쁜 척하지 않고 막 망가질 수 있는 용기를 봤다"며 "저 배우와 작품을 같이 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빨리 기회가 왔다. 드라마의 한 축을 잘 끌고 가고 있다"고 호평했다.

고원희가 맡은 역할은 세계적인 패션디자이너 유벨라다. 사고 이후 기억을 잃고 서하마을의 사고뭉치 유유진이 된다. 고원희는 "기억을 잃은 사고 전후로 성격의 온도차가 굉장히 큰 인물이다. 다양한 매력을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사고를 당하고 나서 다른 인물 같은 한 인물이 하나가 되는 지점이 힘들더라.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감독님이 잘 해주셔서 안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우들은 '유별나! 문셰프'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청자들을 위로할 따뜻한 드라마가 되기를 소망했다. 에릭은 "웃을 수 있고 위로가 되는, 마음이 따뜻해지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 고원희는 "힘든 시기에 잠깐 드라마 보는 시간이라도 행복하고 쉴 수 있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내상 역시 "너무나 암울한 상황이 전개돼서 많은 분들이 위로를 필요로 하신다. 드라마 보시면서 걱정을 잠시 잊어버리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유별나! 문셰프'는 이날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원희 | 에릭 | 유별나 문셰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