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x김미경x김태훈x김정화x윤소희, '외출' 출연 확정
2020. 03.27(금) 16:11
외출, 한혜진, 김미경, 김태훈, 김정화, 윤소희
외출, 한혜진, 김미경, 김태훈, 김정화, 윤소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한혜진, 김미경, 김태훈, 김정화, 윤소희가 '외출' 출연을 확정했다.

2020년 방송 예정인 tvN 드라마 '외출'(극본 류보리·연출 장정도)에 한혜진, 김미경, 김태훈, 김정화, 윤소희가 캐스팅됐다. '외출'은 갑작스럽게 찾아온 비극 이후 그날의 진실 앞에 마주선 엄마와 딸, 우리네 가족의 이야기를 담았다.

드라마 '은주의 방'의 장정도 감독이 연출을, 류보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일상에 닥쳐온 갑작스러운 비극이 남겨놓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한혜진, 김미경, 김태훈, 김정화, 윤소희가 출연을 확정, 다섯 배우의 만남이 어떤 시너지를 만들어낼지 연기 앙상블에 기대가 높아진다.

한혜진은 결혼 14년 차 워킹맘 한정은 역을 맡았다. 한정은은 결혼 10년 만에 어렵게 얻은 아이로 인해 일과 가정에서 모두 완벽하고자 하는 워킹우먼. 특히 2년 만에 브라운관으로 복귀한 한혜진은 실제로 결혼 8년 차 워킹맘이자 공감의 깊이가 다른 연기력을 지닌 배우이기에 관심이 쏠린다.

김미경은 한혜진의 친정 엄마 최순옥 역을 맡았다. 최순옥은 워킹맘 딸을 지원해 주고자 손녀를 키우기 위해 서울로 상경하는 인물이다. 김미경은 드라마 '방법', 영화 '82년생 김지영' 등에서 30년 이상 쌓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완성도를 높인다.

김태훈은 한혜진의 남편이자 클래식 FM 라디오 PD 이우철 역을 맡았다. 특히 장르를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을 뽐내 온 연기파 대표주자로 한혜진과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이후 두 번째 만남을 갖는 바 이들의 환상적인 부부 호흡을 기대하게 만든다.

김정화는 한혜진의 회사 동료 오민주로 분한다. 오민주는 첫 회사 입사 동기지만 자신보다 승진이 빠른 한정은과 미묘한 신경전을 벌일 것을 예고한다. 윤소희는 극 중 능력 있는 상사 한정은을 동경하면서 정규직 전환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계약직 워킹맘 신소희를 선보일 예정이다.

'외출' 제작진은 "깊이가 다른 감성으로 공감 가득한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한혜진, 김미경, 김태훈, 김정화, 윤소희의 합류로 마음이 든든하다"며 "역할에 적격인 배우들을 만나게 돼 기대가 크다. 시청자들의 가슴에 깊이 스며들 작품으로 찾아뵐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한혜진, 김미경, 김태훈, 김정화, 윤소희의 캐스팅을 확정한 '외출'은 2020년 방송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미경 | 외출 | 한혜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