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기가 막힌 반전, 아쉬웠던 개연성 [첫방기획]
2020. 03.28(토) 10:03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부부의 세계, 김희애, 박해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부부의 세계'가 기가 막힌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드높였다. 그러나 개연성만큼은 유일한 아쉬움으로 남았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연출 모완일)가 27일 첫 방송됐다.

이날 '부부의 세계'는 19금 편성으로 방송된 만큼 파격적인 베드신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다음 날에도 두 사람은 여느 부부처럼 행복한 아침을 맞으며 새로운 하루를 시작했다. 그러나 지선우(김희애)와 이태오(박해준)간에 행복한 나날들만 펼쳐질 거란 예상과 달리 이들의 관계는 파국으로 치달았다.

지선우가 남편의 외도를 의심하고 확신하는 단계까진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그는 자신이 미행하는 걸 이태오가 눈치채자 민현서(심은우)를 시켜 대신 남편을 미행하게 했고, "여자와 함께 있다"는 제보를 받게 됐다. 지선우는 배신감에 눈물을 쏟았지만, 곧 "더 확실한 증거를 찾아야 한다"고 다짐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아쉬웠던 개연성

지선우가 이태오의 불륜을 직감했던 이유는 바로 머릿카락 한 올 때문이었다. 지선우는 이태오의 머플러에서 오렌지빛의 머리카락을 발견하고 자신의 일에 집중할 수 없게 된다. 이후 그는 이태오의 비서로부터 "항상 5시면 칼퇴근하시지 않냐"는 말을 듣고 의심을 넘어 집착의 단계로 넘어서게 된다.

이후 지선우는 불륜의 정황을 억지로라도 찾으려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태오의 퇴근길을 미행하면서 그가 행하는 모든 일을 민감하게 받아들이게 됐고, 애정 어린 눈빛은 하루 만에 독기 가득한 시선으로 바꼈다.

결국 이태오가 불륜을 저지른 건 맞았다. 하지만 지선우가 변화하는 과정을 너무 짧은 시간에 담아내다 보니, 마치 지선우가 평소에도 남편의 불륜을 의심한 사람처럼, 오히려 부정망상을 갖고 있는 인물처럼 보이게 됐다. 빠른 전개를 위해 여러 부연 설명이 빠진 탓이었다. 그러다 보니 지선우 역을 맡은 김희애가 더 세밀하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기회를 줬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 하지만 기가 막혔던 반전 한 방

그럼에도 '부부의 세계'는 2회를 보고 싶게 하는 욕구로 들끓게 했다. 기가 막혔던 반전 엔딩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기 때문. 지선우는 "트렁크를 찾아봐라. 뭘 숨겨놓은 것 같다"는 민현서의 말에 이런저런 핑계를 늘어놓곤 이태오의 차 열쇠를 가져간다. 그리고 그는 트렁크를 샅샅이 뒤진 끝에 속옷, 피임도구, 휴대전화 등을 찾아낸다.

휴대전화에는 잠금이 걸려져있지 않았고, 지선우는 그제서야 이태오의 불륜녀가 여다경(한소희)임을 알게 된다. 상상치 못했던 외도 상대에 지선우는 오열하지만, 충격은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그를 둘러싼 모든 이들이 여다경과 이태오의 관계를 알고 있었지만 숨기고 있었던 것. 심지어 지선우가 "남편이 바람피우는 것 같다"는 고민을 털어놨던 설명숙(채국희)은 이태오의 불륜을 돕던 인물이었다.

결국 아쉬웠던 전개는 반전 가득한 엔딩 한 방으로 해소되며 다음 회를 기대케 했다. 그야말로 "1회만 일단 봐주시길 바란다. 그러면 다음 회를 보고 싶게 될 것"이라는 박해준의 말이 현실이 된 순간이었다. 김희애 역시 "매회 엔딩뿐만 아니라 매신이 심장을 쫄깃하게 만들 것"이라고 예고한 만큼 '부부의 세계'가 어떤 전개로 새로운 시청자들까지 끌어들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부부의 세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애 | 박해준 | 부부의 세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