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다녀왔습니다' 유쾌한 이혼 러쉬, 가족극의 정석 [첫방기획]
2020. 03.29(일) 12:00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이혼을 유쾌한 템포로 그려내며 재미를 잡았다.

28일 저녁 KBS2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연출 이재상) 1회가 방송됐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 찾기를 완성하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영달(천호진) 장옥분(차화연) 부부와 네 자녀 송준선(오대환) 송가희(오윤아) 송나희(이민정) 송다희(이초희)의 연쇄적인 이혼이 그려졌다. 장남 송준선은 보증 실수로 큰 빚을 지고 3년 전 이혼했고, 장녀 송가희는 남편의 불륜으로 인해 이혼한 뒤 아이를 홀로 키웠다.

두 자식의 이혼에 한숨 쉬는 장옥분에게 소아과 의사이자 부잣집에 시집을 간 둘째 딸 송나희, 5급 공무원과 결혼을 앞둔 막내딸 송다희는 큰 자랑거리였다. 하지만 송나희는 시어머니의 계속되는 간섭으로 남편과 불화를 겪었고, 결혼 준비 내내 예비 신랑 차영훈(지일주)과 삐걱거리던 송가희는 결혼식 당일 다른 여자와 키스하고 있는 그의 모습을 보고 짐을 싸 집으로 돌아왔다.

이렇게 네 자녀 중 세 명이 1회에서 동시에 이혼을 한 상황, 여기에 이어지는 예고에서는 둘째 딸 송나희마저 남편과 심각한 불화를 겪는 모습이 그려져 이혼이 예고됐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어쩌면 막장이라 볼 수 있는 상황 설정이지만,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캐릭터마다 개성을 부여해 이들의 이혼 과정을 유쾌하게 그려내며 자극적인 설정을 중화했다. 이혼을 하기는 했지만, 부모에게는 걱정거리인 자식들이지만 여전히 화기애애한 가정의 모습이 속도감 있는 전개로 그려지며 시청자들에게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던 것.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앞서 동시간대 전작인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 시작부터 자살, 학교 폭력, 왕따 등의 자극적인 소재를 적나라하게 다루며 시청자들에게 피로감을 줬던 것과는 별개로, 정반대의 유쾌한 전개로 호평을 이끌어 냈다. 이혼길을 걷게 된 네 남매의 행복 찾기 여정이 안방극장에 힐링과 웃음을 안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 한 번 다녀왔습니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한 번 다녀왔습니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