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왁스=지구본 "올해 데뷔 20주년, 믿기지 않는다"
2020. 03.29(일) 18:43
복면가왕
복면가왕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복면가왕'에서 가수 왁스가 데뷔 20주년 소감을 밝혔다.

29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주윤발에 맞서는 도전자들의 2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서는 지구본 록키가 대결을 펼쳤다. 먼저 지구본은 김현철의 '일생을'을 선곡해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 이어 록키는 박진영의 '키스 미(KISS ME)'를 선곡해 강렬한 록 발라드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고 김구라는 "한국 가요를 들었던 사람이라면 지구본을 알 것이다"라며 "근데 록키가 너무 잘한다. 끝까지 승부를 예측할 수 없을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김현철은 "'일생을'은 소극적이게 부르는 곡이다. 지구본은 속 시원히 감정을 쏟아냈다. 아주 감명 있게 들었다"라며 "록키는 개그감이 뛰어난 가수다. 무대를 정말 즐긴다"라고 극찬했다.

이후 결과가 공개됐고 록키가 15표를 얻으며 9표 차로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아쉽게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지구본은 자신의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복면 뒤 주인공은 바로 왁스였다.

왁스는 "올해가 데뷔 20주년이다. 체감은 이제 10년 정도다. 믿어지지가 않는다"라며 "음악을 하다 보면 하고 싶은 장르가 있어 이것저것 가리게 된다. 더욱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미뤘었다. 하지만 목소리가 싱싱할 때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출연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 왁스 | 지구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