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송대관 "문자로 아내 살렸다" 고백 [T-데이]
2020. 03.30(월) 09:47
밥은 먹고 다니냐, 송대관
밥은 먹고 다니냐, 송대관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송대관이 아내에 대한 절절한 마음을 드러낸다.

30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트로트의 제왕 송대관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송대관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부동산 관련 사건 이후 방송 최초로 '아내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문'에 대해 입을 열었다. 송대관은 해당 루머에 대해 "근거 없는 소리는 아니었을 것"이라며 아내가 지인의 차를 빌려 사라졌던 때가 있었다고 회상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당시 송대관은 한참을 기다려도 오지 않는 아내에게 '나는 당신을 한없이 사랑한다. 제발 돌아와'라고 1분에 한 번씩 문자를 보냈다고 털어놨고, 김수미는 "(당시 아내가) 문자를 보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송대관은 급하게 돈이 필요했던 때 김수미가 선뜻 딸의 결혼 자금으로 모아뒀던 돈을 건넸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김수미는 "급할 때 뛰어가 주는 게 친구 아니냐"라며 송대관과의 진한 우정을 드러냈다.

송대관과 김수미의 남다른 우정, 그리고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송대관의 아내 이야기는 30일 밤 10시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플러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밥은 먹고 다니냐 | 송대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