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복면가왕', 아쉬움 남지만 의미 있는 경험 "
2020. 03.30(월) 10:34
이달의 소녀 츄
이달의 소녀 츄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LOONA)의 멤버 츄가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29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츄는 봄소녀로 출연해 일기예보의 '그대만 있다면'을 열창했다.

청아한 목소리와 더불어 깊이 있는 감성을 담아낸 츄의 무대에 판정단은 "봄소녀의 목소리는 청초한 목련화 꽃 같은 감성을 지닌 목소리"라면서 "지난주보다 훨씬 성장하고 업그레이드된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또한 츄는 지난 방송에서 선보였던 사랑스러운 하트춤에 이어 명랑하고 상큼한 목소리로 개성 넘치는 성대모사를 선보여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츄는 방송 직후 이달의 소녀 공식 SNS를 통해 "봄소녀로 인사를 드리게 됐다. 무엇보다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면서 "아쉬움이 남지만 의미 있는 경험이었고 스스로 성장할 수 있는 한 걸음을 내딛게 된 것 같아서 너무 행복하다. 꾸준히 연습하고 노력하는 츄가 되겠다"고 출연 인증샷과 소감을 전했다.

츄가 속한 이달의 소녀는 미니앨범 '해시'(#)의 타이틀곡 '쏘왓'(So What)으로 첫 음악방송 1위를 거머쥐는 등 기록을 경신하며 성공적으로 활동을 마무리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달의 소녀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