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럽지' 전소미 "'요리하는 남자', 버킷리스트에 추가할 것"
2020. 03.31(화) 07:52
부러우면 지는거다, 전소미
부러우면 지는거다, 전소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전소미가 새로 생긴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말했다.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서는 커플들의 달달한 일상을 부러워하는 막내 MC 전소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소미는 영상을 보는 내내 "저도 앉아있으면 요리를 딱 가져다주는 남자친구가 있으면 좋겠다"며 부러움 섞인 속마음을 내비쳤다.

특히 이원일-김유진 커플을 보며 "요리하는 남자친구를 버킷리스트로 추가 해야겠다. 부러워서 졌다"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하듯 솔직한 감정표현으로 보는 이들의 즐거움을 더했다.

이밖에도 전소미는 손에 메모장을 들고서 "'(남자친구에게) 도시락 싸주기'를 쓰다가 지웠다. 남자친구가 이두희 씨처럼 반응하고 고마워해줘야 도시락 싸줄 맛이 날거 같다"고 부러움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전소미는 이날 스튜디오의 분위기 메이커는 물론, 메모장을 들고 적어가며 영상을 시청하는 '찐 애청자'의 자세를 보여주며 막내 MC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편, 전소미는 지난 28일 더블랙레이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첫 공개된 단독 리얼리티 '아이 앰 소미(I AM SOMI)'에서 자신의 소박한 일상부터 학교생활, 가족과의 유쾌한 모습 등을 보여주며 많은 관심을 얻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부럽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러우면 지는거다 | 전소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