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자작극 논란…"경각심 위해"→SNS 글 삭제 [종합]
2020. 04.01(수) 18:00
김재중
김재중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가수 김재중이 코로나19 자작극으로 논란의 도마에 올랐다.

김재중은 1일 오후 자신의 SNS에 "저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는 글을 게재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재중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며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김재중의 코로나19 감염 고백에 누리꾼들은 위로의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재중이 만우절 장난을 치고 있는 게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재중의 코로나19 감염 진위 여부를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김재중의 코로나19 감염 엽에 대해 "현재 사실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얼마 시간이 지나지 않아, 김재중은 게시했던 글의 내용을 수정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고, 앞선 글을 거짓말이었다는 것. 그는 "현 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기자"며 "절대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내 가족이, 내 친구가 아프고 죽어간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다"고 거짓된 글을 게재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경각심을 위한 글이었다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김재중의 '코로나19 자작극'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는 높아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예인 김재중 씨의 과한 만우절 장난 처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해당 글을 쓴 누리꾼은 "공인이라는 사람이 코로나19로 장난을 치는 게 말이 되나"라며 "김재중을 처벌해 두 번 다시 아무도 이런 장난을 못 치게 해달라"고 밝혔다. 이 글은 2시간여 만에 3000여 명의 동의를 받으며 이목을 끌고 있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재중은 수정했던 글을 아예 삭제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재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