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만명 시청"…열풍 ING '미스터트롯', #콜센타 #기부 #보답 [종합]
2020. 04.02(목) 18:25
미스터트롯 TOP7
미스터트롯 TOP7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미스터트롯' 우승자, 진(眞) 임영웅이 첫 광고 수익 전액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2일 오후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종영 인터뷰 및 '사랑의 콜센타' 첫 방송 관련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TOP7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해당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미스터트롯'은 '미스트롯'의 후속프로그램으로, 남자 트로트 가수들의 서바이벌 경연을 담아냈다. 최고시청률 35.7%를 기록하는 등 연일 초유의 기록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TOP7은 '미스터트롯'이 끝난 후 각자의 일상을 이야기했다. 장민호는 "바쁘고 하루하루가 행복하다. 정말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했고, 막내 정동원 역시 "많은 분들이 알아봐 주셔서 바쁘게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호중은 "하루 아침에 인생이 바뀐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몸둘 바를 모르겠다"고 말했고, 영탁은 "다시 그룹 활동을 하는 것 같다. 멤버들과 같이 다니니 행복하게 자주 만나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들은 막을 내린 '미스터트롯' 당시를 회상했다. 생방송 도중 순위 발표가 지연됐을 때 각자의 심경을 이야기하고, 가장 만족스러웠던 무대도 언급했다. 장민호는 "분위기가 제일 좋았던 무대는 동원이와 했던 파트너 무대"라고 만족감을 드러냈고, 정동원은 "나도 파트너 무대가 좋긴 했는데, 그래도 '패밀리가 좋다'가 더 기억에 남는다"고 밝혀 폭소를 더했다.

이찬원은 결승 마지막 무대를 꼽았고, 영탁 역시 결승전 무대를 꼽으며 "부모님을 모시고 경연이나 큰 무대에서 노래를 들려드린 적이 없는데, 그때 부모님 앞에서 노래해 어느 때보다 행복했다"고 말했다. "결승전을 세 번이나 해서 부모님을 세 번 모시게 됐다. 부모님이 좋아하셨다"고 말하기도 했다.

기부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우승자 진(眞) 임영웅은 상금 1억원의 주인공이 됐다. 그는 "상금은 11월에 어머니 생신선물로 드리려 한다"며 "데뷔를 할 때 2020년에 엄마에게 현금 1억 주기를 막연히 꿈꾼 적이 있는데, '미스터트롯' 상금이 1억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상금은 어머니께 드리지만, 좋은 일에 쓰고 싶어서 첫 광고 수익은 전액 기부하기로 했다"고 밝혀 주위의 환호를 받았다. 장민호는 "영웅 씨는 마음도 진이다"라며 그를 칭찬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이들은 기부 뿐만 아니라 또 다른 형태의 무대로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할 예정이다. 이날 밤 10시 TOP7이 시청자들의 사연을 받아 노래를 부르는 '사랑의 콜센타'가 첫 방송한다. '사랑의 콜센타'는 TOP7이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에게 힘을 주기 위해 마련한 특급 이벤트로, TOP7이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이다.

장민호는 "요즘 (코로나19로 인해) 분위기가 많이 무겁고 침체돼 있다. 우리가 노래 불러드릴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지만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대신에 신청곡을 불러드리면서 함께하는 기분을 드리려 한다"며 본방 사수를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스터트롯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