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수면마취제 투약 적발→소속사 "정신과 치료 중" 사과 [종합]
2020. 04.04(토) 06:20
휘성
휘성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수 휘성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지 이틀 만에 다시 약물을 투약한 가운데, 휘성의 소속사가 공식 입장을 통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휘성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 측은 3일 저녁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어지러운 시국에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전했다.

해당 글을 통해 소속사는 "휘성은 아빠의 갑작스러운 작고와 함께 일하던 지인의 연이은 사망 그리고 지난해 얽힌 힘들었던 사건들로 인해 감당하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공중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날, 휘성은 본인의 집을 나간 채 가족들과도 연락을 끊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이후 경찰 조사를 통해 마약류 음성 판정과 함께 별도의 특이사항 없이 자택으로 귀가 조치됐다"라며 "하지만 귀가 조치 후에도 극단적인 생각과 우울증, 공황장애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어 관련 병원에 입원을 진행했다. 현재 정신과 치료를 진행하고 있고 이와 함께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응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소속사는 "앞으로도 계속 조사에 적극적으로 임할 것임을 말씀드린다. 휘성은 이유를 불문하고서,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에 대해 크게 후회하며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 심려를 끼친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이야기했다.

휘성은 지난달 31일과 2일 두 차례 수면마취제를 투약하고 쓰러져 경찰에 붙잡혔다. 첫 번째 경찰 조사 당시 휘성은 소변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돼 풀려났다. 이틀 만에 이를 반복한 휘성은 다시 경찰에 소환됐지만, 마약류가 아닌 관계로 참고인 조사만 받고 풀려났다.

이날 경찰은 의사 처방 없이 살 수 없는 약품을 휘성에게 공급한 20대 남성을 추적해 검거했다. 경찰은 휘성이 붙잡힌 남성에게 받은 약물을 투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입수와 전달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휘성은 지난 2013년 군 복무 당시에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그는 치료 목적이 인정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후 휘성은 지난해 4월 방송인 에이미가 프로포폴 투약 및 성폭행 모의를 했다고 폭로해 구설수에 올랐다. 당시 휘성은 에이미와의 통화 내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하며 결백을 주장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면마취제 | 프로포폴 | 휘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