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먹다' 홍석천 "왁스와 한방 쓴 적 있다" 고백 [T-데이]
2020. 04.06(월) 09:20
밥먹다
밥먹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밥먹다'에서 배우 홍석천이 가수 왁스와 한방을 쓴 적이 있다고 고백한다.

6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이하 '밥먹다')에서는 홍석천과 왁스가 등장해 숨겨진 우정 스토리를 모두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MC 이진호는 홍석천과 왁스에게 "두 사람은 연예계 대표 절친 아니냐. 얼마나 자주 보냐"라고 물었다. 이를 들은 왁스는 "미리 약속해서 만나는 사이가 아니다. 대부분 즉흥적으로 만난다"라며 "하루에 두세 번 만난 적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홍석천은 "여행도 함께 간 적 있냐"는 질문에 "한방을 쓴 적도 있다"라고 고백해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해외여행을 마치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날이었다. 당시 예상치 못한 폭설에 며칠 더 함께 있었는데, 호텔 방이 하나밖에 남지 않아 어쩔 수 없이 한방을 썼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왁스는 "홍석천이 혼삿길 다 망치고 있다"라고 당황하던 것도 잠시, 폭탄 발언으로 응수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선한 케미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준 왁스와 홍석천의 활약은 이날 밤 10시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플러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밥먹다 | 왁스 | 홍석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