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투약' 혐의 휘성, 구속영장 기각 "수사는 계속"
2020. 04.07(화) 09:0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수면마취제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휘성(38)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휘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고 7일 밝혔다. 영장을 재신청할지 여부는 보완 수사 후 결정할 예정이다.

경지청은 마약류 판매책 1명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구입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휘성은 지난달 31일 서울 송파구의 한 상가 건물 화장실에서 약물을 투약한 후 쓰러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에토미데이트’라고 쓰인 흰색 약병과 주사기가 발견됐다. 이 약물은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았지만 중독성이 있어 제2의 프로포폴로 불리는 수면마취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휘성]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휘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