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영화제 집행위원장 "온라인 영화제 진행, 말도 안 된다" [TD할리웃]
2020. 04.08(수) 09:41
칸 영화제
칸 영화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여파로 일정 연기를 결정한 칸 영화제 측이 온라인 영화제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티에리 프리모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와의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칸 국제영화제의 개최가 힘들다고 판단되더라도 온라인 개최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칸 영화제의 정신, 역사, 효율성에 있어 온라인 진행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면서 "이미 '탑건2' '소울' 등은 영화를 극장에서 선보이기 위해 큰 손해를 안고서도 개봉 연기를 결정했다. 그런 영화를 어떻게 디지털로 볼 수 있겠냐. 영화감독들 역시 자신의 작품을 휴대전화가 아닌 축제 등에서 큰 화면으로 많은 이들에게 보여주길 원할 것이다"고 전했다.

끝으로 티에리 프리모 집행위원장은 "만약 모든 영화제가 취소되더라도 우린 1년의 시간 낭비를 하지 않기 위해 또 다른 상영 방법에 대해 생각할 거다. 그러나 (온라인 영화제 같은) 즉흥적이 대안이 해결책이라곤 생각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칸 국제영화제는 매년 5월에 프랑스 칸에서 열리나, 올해는 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일정을 6월 이후로 연기됐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점차 확산됨에 따라 이 역시 확실하지 않은 상황이다. 더불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토론토, 베니스 국제영화제 등은 온라인 상영을 논의 중에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칸 영화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칸 영화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