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로맨스' 김지석 "마지막 반전 기대된다"…'타이밍' 스포일러로 기대감 상승
2020. 04.08(수) 11:32
더 로맨스
더 로맨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더 로맨스' 김지석, 유인영, 강한나, 정제원이 시나리오 막바지 작업에 접어든다.

JTBC 예능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 측은 8일 공식 SNS와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8회 선공개 영상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지석과 유인영은 웹드라마 '타이밍' 시나리오 작업을 끝내고 극 중 주인공인 보석과 효민의 감정선 정리에 나선다. 학교에서 처음 만난 보석과 효민은 서로 미묘한 감정이 있지만 표현하지 않아 친구로 남게 됐고, 결국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게 되는 관계다. 하지만 제3자의 등장과 현실적인 문제로 또 한 번 어긋나고, 다시 타이밍을 엮어보려 한다.

이와 관련 김지석은 "우리가 애초에 심어놓은 반전이 있지 않냐. 기대된다"며 "시청자분들이 생각하시는 게 전부가 아니다"라고 스포일러 해 궁금증을 높였다.

반면, 강한나와 정제원은 '너의 마음은 음소거' 마무리 작업에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다. 영상 속 정제원은 "캐릭터들이 확고해지니까 오히려 더 신중해진다"며 키스신 이후 달라진 극 중 주인공 제원과 한나의 관계 변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강한나와 정제원은 각각 한나 역과 제원 역의 입장으로 시나리오를 풀어나갔다. 여기에 위기 요소가 덧붙여지며 작업에 속도가 붙었고, 강한나와 정제원의 웹드라마가 과연 헤피엔딩으로 끝날 것인지 시청자들의 본방 사수 욕구를 불러일으켰다.

한편 대망의 시나리오 마지막 작업기를 담은 '더 로맨스' 8회는 오는 12일 오전 9시 30분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더 로맨스' 예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더 로맨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