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마술사=김혜리 "딸이 초등학교 5학년, 내 모습 보여주고 싶었다"
2020. 04.12(일) 18:47
복면가왕
복면가왕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복면가왕'에서 배우 김혜리가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2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주윤발에 맞서는 도전자들의 2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서는 마술사와 불타는 금요일이 대결을 펼쳤다. 먼저 마술사는 이승철의 '긴 하루'를 선곡해 부드러운 목소리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불타는 금요일은 조규만의 '다 줄거야'를 고운 미성으로 소화했다.

두 사람의 무대가 끝나고 카이는 "마술사는 노래를 잘할 것 같지 않았다. 근데 좋은 음악을 하실 수 있는 분 같다"라며 "마술사의 역할은 기쁨과 재미를 주는 거다. 사람들에게 큰 감동을 줬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김구라는 "지난주에 우리가 최용준을 떨어뜨리지 않았냐. 이변의 주인공이었던 마술사가 무대를 잘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오나미는 "불타는 금요일이 나한테 고백을 하는 것 같았다. 마술사는 꾸미지 않은 목소리가 매력적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결과가 공개됐고 불타는 금요일이 17표를 얻으며 13표 차로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아쉽게 3라운드에 진출하지 못한 마술사는 자신의 복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복면 뒤 주인공은 바로 김혜리였다.

김혜리는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에 대해 "우리 아이가 초등학교 5학년이다. 아이가 엄마에 대해 친구들에게 이야기했다. 근데 그룹 걸스데이 혜리가 아니냐고 하더라. 내가 했던 드라마가 밤 시간에 방송되거나 15세 이상 작품이었다. 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혜리 | 마술사 | 복만가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