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Y' 허경영, 선거에 감춰진 그의 진짜 목적은? [T-데이]
2020. 04.17(금) 11:56
궁금한 이야기 Y
궁금한 이야기 Y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허경영 대표의 진짜 목적이 공개된다.

17일 방송되는 SBS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허무맹랑한 공약 뒤에 감춰진 허경영의 진짜 목적이 밝혀진다.

허경영 대표가 이끄는 257명의 국가혁명배당금당(이하 배당금당)이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을 제치고 후보 등록 수 1위에 올랐다. 특히 후보자들 사이에 다수의 전과자가 포함돼 있어 보는 이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사기, 폭행뿐만 아니라 아동,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심지어 살인을 저지른 후보자도 있었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제작진은 후보자들을 직접 만났다. 이들은 하나 같이 자신들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중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벌금 1000만 원을 낸 후보는 힘들어하는 아이를 다독여줬을 뿐이라고 털어놨다.

제작진들의 취재 결과 이들은 허경영의 특별한 테스트를 통과한 후보들이었다. 이른바 '천사 오링테스트'라고 불리는 배당금당의 검증 방식이다. '천사'에게 후보자의 이름을 말한 후 엄지와 검지를 동그랗게 모아 잡아당길 때 손가락이 떨어지지 않으면 공천을 받을 수 있었다.

이 테스트를 통과한 한 후보는 엄마 사망 보험금에 허경영 대표에게 돈까지 빌려 후보자 등록을 했다. 그는 "한 달에 500만 원 정도 봉급이 나오는 암행어사가 있다. 후보자 등록을 한 사람들에게 그 자격을 준다고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저녁 8시 55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궁금한 이야기 Y | 배당금당 | 허경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