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오늘(18일) 종영, 펭귄과 만난 안재홍x옹성우
2020. 04.18(토) 17:44
트래블러 아르헨티나, 안재홍, 강하늘, 옹성우
트래블러 아르헨티나, 안재홍, 강하늘, 옹성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트래블러-아르헨티나' 안재홍과 옹성우가 마침내 펭귄과 만난다.

18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는 펭귄섬을 찾은 안재홍과 옹성우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아르헨티나의 최남단 도시 우수아이아에 도착한 안재홍과 옹성우는 여행의 마지막 날 펭귄섬과 세상의 끝에 있다는 등대를 보러 떠났다.

이어 이날 방송에서는 안재홍과 옹성우가 한가로이 노니는 펭귄들을 보곤 행복에 젖는다. 안재홍은 "펭귄들은 세상에서 제일 귀엽게 태어난 존재다. 아르헨티나에서 만났던 모든 동물들이 잊혀질 정도"라며 남다른 펭귄 사랑을 뽐낸다.

그런가 하면, 먼저 한국에 돌아가게 된 강하늘은 첫 여행지였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마지막까지 꽉 찬 추억여행을 즐겼다. 세 사람이 함께 걷던 거리를 발견했을 때는 안재홍과 옹성우를 떠올리며 함께 걷는 시늉을 하며 외로움을 달랬다는 후문이다.

강하늘, 안재홍, 옹성우 세 사람의 아르헨티나 마지막 여행기는 18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되는 '트래블러-아르헨티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재홍 | 옹성우 | 트래블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