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Y' 허위신고로 두 가정 괴롭히는 SNS사칭범 정체는? [T-데이]
2020. 04.24(금) 18:09
궁금한이야기Y
궁금한이야기Y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허위신고로 두 가정을 괴롭히는 SNS 사칭범의 정체를 파헤친다.

24일 밤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두 가정의 일상을 망가뜨린 SNS의 정체를 파헤친다.

벌써 4개월째, 이 아파트 17층 유나(가명)네 집엔 경찰관, 소방관들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는다. 사이렌 소리만 들어도 심장이 덜컥 내려앉는다는 유나 양의 부모님. 누군가 유나네 집 주소를 대며 119와 112에 '집에 불이 났다' '집 안에서 싸움이 났다'며 문자로 허위신고를 하는 것.

신고자들은 모두 SNS 메신저를 통해 한 사람의 부탁을 받고 신고를 했다고 했다. 그런데, 신고를 부탁했다는 계정의 이름은 유나 양의 사진과 집주소, 전화번호까지 나와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유나 양은 자신이 만들지 않은 사칭 계정이라고 했다. 유나 사칭범의 장난은 갈수록 더 심해졌다.

유나 양을 사칭한 범인은 그의 아버지에게도 다가왔다. 딸인 척 아버지와 대화를 나누던 범인은 정체를 들키자 온갖 욕설과 성적인 말들을 퍼부었다. 사칭범은 허위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돌아온 소방대원들을 비하하는 말까지 SNS 게시물에 올렸다. 그런데 신고가 들어가는 집은 유나 양 집 뿐만이 아니었다. 유나와 같은 아파트 같은 동에 사는 7층 지희네 집도 똑같은 피해를 본다. 지희네 가족들은 의심이 가는 범인이 있다고 했다.

지희네는 평소 사이가 좋지 않던 유나의 자작극이라고 한다. 8층에 사는 박군 역시 유나 양을 의심하고 있었다. 모두 서로가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이 상황에 범인은 이들 중에 있는 것일까. 유나를 사칭하는 범인은 대체 왜 이런 일들을 꾸민 것인지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궁금한 이야기 Y']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궁금한이야기Y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