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연 9단, 1년 간 스토킹 사실 고백 "갖은 욕설과 고함, 트라우마"
2020. 04.24(금) 18:55
조혜연 9단
조혜연 9단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프로바둑기사 조혜연 9단이 스토킹으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혜연 9단은 최근, 한 남성에게 1년 간 스토킹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고소장을 접수한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조혜연 9단이 지목한 A씨에게 출석 요구를 해놓은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조혜연 9단의 바둑교습소에 처음 나타나 협박을 했고, 약 1년 동안 따라다니면서 '조씨가 나와 결혼했다' 등의 허위 주장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조혜연 9단은 지난 23일 '흉악한 스토커를 두려워하는 대한민국 삼십대 미혼여성입니다'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리기도 했다.

조혜연 9단은 "A씨는 1년 전부터 저의 사업장에 나타나 갖은 욕설과 고함을 치고 있다"며 "교습소에는 초등학생도 다수인데 스토커를 보고 놀라 트라우마가 생겼다"고 게재했다.

그러면서 "(A씨는) 지난 7~9일 연속으로 나타나 저와 주변인에게 갖은 욕설과 고함, 협박 및 모욕을 해 제가 형사고발을 했다"며 "지난 22일에는 밤 으슥한 곳에서 나타나 한 시간 정도 고함을 쳤다"고 전했다.

또한 "경찰에 세 차례 신고했으나 결국 통고조치는 벌금 5만원이었다"며 "사실상 훈방조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혜연 9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