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영탁 “장민호, 힘이 되어준 사람” (77억의 사랑)
2020. 04.26(일) 10:00
JTBC ‘77억의 사랑’
JTBC ‘77억의 사랑’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임영웅과 영탁이 장민호와 얽힌 미담을 경쟁적으로 공개했다.

27일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77억의 사랑’에서는 대한민국 트로트 열풍의 주인공 임영웅과 영탁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눈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는 현실과 꿈 사이에서 고민하는 사연이 공개됐다. 이에 누구보다 공감할 임영웅과 영탁은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두 사람 모두 당시 힘이 되어준 선배가 장민호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임영웅은 “장민호가 한 행사장에서 조용히 불러 따뜻한 조언과 함께 맛있는 밥을 사먹으라며 용돈을 줬다”고 감동적인 일화를 밝혔다. 그러자 영탁은 이에 질세라 “나도 받았었다”며 장민호와의 우정을 자랑했고, 후배들을 위해 격려와 조언을 아끼지 않았던 그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또한 “임영웅이 받은 돈보다 내가 좀 더 받았다”며 귀여운 경쟁심을 드러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심금을 울리는 노래 실력부터 따뜻한 마음까지 두루 갖춘 트로트 대세 임영웅과 영탁의 이야기는 이날 밤 11시 방송하는 ‘77억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0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77억의 사랑 | 영탁 | 임영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