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흑백판 개봉 기념 스틸 15종 공개
2020. 04.27(월) 17:34
기생충 흑백판
기생충 흑백판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기생충' 흑백판 특별 상영을 앞두고 미공개 스틸 15종이 공개됐다.

27일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측은 흑백판 개봉을 앞두고 미공개 스틸 15종을 공개했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흑백의 대비를 통해 전원백수 가족과 박사장네가 살아가는 모습들을 극명하게 드러내 더욱 눈길을 사로잡는다. 먼저, 반지하 집 화장실에서 윗집 와이파이를 몰래 사용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전원백수 가족의 장남 기우와 동생 기정(박소담). 그리고 반지하 창밖 골목에서 벌어지는 기택과 기우, 노상방뇨남 사이 어설픈 난투극을 찍고 있는 기정의 흑백 스틸은 어려운 형편에도 긍정적으로 살아가는 전원백수 가족의 상황을 보여준다. 복숭아를 들고 밝은 표정으로 걸어가는 기정과, 박사장과의 면접을 앞두고 멀끔하게 차려 입고 긴장해서 앉아있는 가장 기택의 스틸은 이들에게 찾아온 취업의 희망을 느낄 수 있게 한다. 반면, 자력으로 부와 성공을 이룬 글로벌 IT기업 CEO 박사장네 스틸은 가정을 도맡아 책임지는 아내 연교(조여정)와 전문 입주 가사도우미 문광(이정은)의 손길로 더욱 깨끗하고 아름답게 가꿔진 주택 그리고 낮잠을 즐기는 평화로운 정원까지 전원백수 가족들의 공간과 완벽히 대조된다. 동시대에 살고 있으나, 엮일 일 없어 보이는 두 가족의 삶의 모습을 담아낸 흑백 스틸들은 다른 환경만큼이나 다른 두 가족의 삶을 선명하게 보여줄 뿐만 아니라, '기생충'을 관통하는 메시지까지 상징적으로 전한다.

부엌에 앉아 심각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박사장 부부와 그 이야기를 몰래 엿듣고 있는 기정의 모습은 공생이 어려워진 각박한 시대를 살아가는 두 가족간의 이야기에 긴장감을 더한다. 또한, 박사장의 거실에서 몸을 숨기고 있는 전원백수 가족의 모습과 계단 아래를 은밀히 내려 보고 있는 기우의 모습은 뚜렷한 명암대비를 통해 극과 극 두 가족 간에 일어날 예측불허의 만남과 충돌을 예고한다. 공허한 듯 산수경석을 들고 있는 ‘기우’의 모습을 담은 스틸은 흑백의 색채와 무미건조한 표정을 통해 그가 처한 암담하고 답답한 현실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한다. 이는 '기생충'의 복잡 미묘한 여운을 더욱 농도 깊게 전하며 '기생충: 흑백판'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기존 장르의 틀에 갇히지 않은 새로운 이야기로 인간애와 유머, 서스펜스를 넘나드는 복합적인 재미를 선사하며 한국만이 아니라,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은 '기생충'의 진면목을 더욱 강렬하게 보여줄 '기생충: 흑백판'은 29일 전국 극장에서 특별 상영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기생충: 흑백판'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기생충 | 기생충 흑백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