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규, '반의반' 종영 소감 "끝까지 응원해 주셔서 감사"
2020. 04.28(화) 15:45
반의반 김성규 종영소감
반의반 김성규 종영소감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김성규가 tvN 월화 드라마 '반의반'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성규는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처음 감독님과 작가님, 동료 배우들과 만나 대본에 관해 이야기했을 때가 떠오른다. '반의반'이 가지고 있는 주제와 메시지가 따뜻하다고 느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들 배려하고 서로 돕는 분위기 속에서 '반의반'을 촬영했다. 그래서 더 따뜻한 기억으로 남는 작품이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반의반'은 제게 첫 드라마였다. 이전 작품들을 통해서 보여드렸던 캐릭터들과는 다른 부분이 있어 많이 고민했었다. 아쉬움도 있지만, 끝까지 응원해 주시는 분들 덕분에 좋은 에너지를 받으며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 나중에 또 다른 좋은 작품에서, 다른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성규는 '반의반'에서 아내를 잃은 뒤 슬럼프에 빠진 클래식 피아니스트 강인욱으로 분했다. 김성규는 강인욱의 후회와 괴로움, 슬픔과 원망 등 복합적인 감정선을 섬세하면서도 밀도 높은 감정 연기로 완성했다. 완벽주의자인 강인욱이 오롯이 혼자서 괴로움을 끌어안고 힘들어하는 모습은 물론 폭발적인 감정을 드러낸 격정의 피아노 연주 장면까지 감정의 완급 조절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감정 이입을 불러일으켰다.

김성규는 영화 '범죄도시'의 양태, '악인전'의 연쇄살인마 K,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킹덤' 시즌2의 영신과 동일 인물이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압도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한편, 김성규는 김한민 감독의 영화 '한산'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성규 | 반의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