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 "몬스타엑스 컴백 11→26일, 셔누 허리 치료 먼저"
2020. 05.04(월) 15:41
몬스타엑스
몬스타엑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가 새 앨범 발매를 연기한다.

몬스타엑스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4일 "몬스타엑스 셔누는 최근 컴백을 앞두고 안무 연습을 진행하던 중 허리에 통증을 느껴 즉시 병원을 찾아 검사 및 진료를 받았다"며 "진단 결과 일상적인 활동은 가능하나 격한 운동이나 무리한 동작을 금해야 하고, 빠른 회복을 위해서 물리치료 및 주사치료를 병행해야 한다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셔누는 집중치료를 받고 있으며, 증상은 많이 호전된 상태"라면서 "다만 차주 예정되어 있는 컴백 스케줄이 셔누의 회복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하에, 전문의에게 추가 소견을 요청한 결과 무대를 소화하기에는 회복 시간이 조금 더 필요하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건강과 컨디션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추후 활동에 문제가 없게 하기 위하여 '판타지아 엑스'(FANTASIA X) 앨범의 발매를 연기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며 "오는 2020년 5월 11일 발매 예정이었던 몬스타엑스 '판타지아 엑스' 앨범은 2020년 5월 26일로 발매가 연기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조정된 컴백 관련 콘텐츠 공개 일정은 추후 재공지하겠다"며 "몬스타엑스의 컴백을 기다려주셨던 팬 여러분께 양해와 사과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몬스타엑스는 오는 26일 새 앨범 '판타지아 엑스'를 발매한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몬스타엑스 | 몬스타엑스 컴백 연기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