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데스티니', 혜리 찬스도 소용 없었다 '멘붕' (놀토)
2020. 05.09(토) 20:18
놀라운 토요일
놀라운 토요일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놀라운 토요일'에서 그룹 러블리즈 '데스티니'가 문제로 출제돼 도레미 출연자들이 '멘붕'에 빠졌다.

9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이하 '놀라운 토요일')에는 슈퍼주니어 이특 은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문제로는 러블리즈 '데스티니'가 문제로 출제됐다. 정답 가사는 "단 한 번 단 한 번 / 그녀의 앞에 서서 / 너의 낮을 날고 싶은데"로, 상품은 모래내 시장의 닭내장탕이었다.

혜리는 문제 출제 전 "어제 집에서 Mnet '퀸덤'을 봤다. 오마이걸 분들이 러블리즈 '데스티니'를 경연곡으로 부르시더라. 열심히 봤다"고 말해 주위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시적인 러블리즈의 가사를 한 번에 알아 듣기는 무리가 있었다. 혜리는 물론이고 에이스로 꼽혔던 은혁까지도 고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 러블리즈 | 슈퍼주니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