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피오, '놀토' 언행 논란…"신경 좀 꺼요"
2020. 05.11(월) 10:02
놀라운 토요일, 피오
놀라운 토요일, 피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놀토'에 출연 중인 블락비 피오가 언행 논란에 휩싸였다.

11일 각종 커뮤니티에는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이하 '놀토')에 출연한 피오를 향한 비난이 이어졌다. 언행이 너무 격했다는 이유였다.

논란이 된 발언은 9일 방송된 '놀토'에 담겼다. 해당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 중인 피오는 퀴즈를 맞히던 중 동료 멤버들에게 언성을 높였고, 붐이 "혜리가 먼저 손을 들었다"고 하자 흥분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제작진은 녹화를 잠시 중단하기까지 했다.

이후에도 논란이 될만한 행동은 계속됐다. 김동현은 퀴즈를 맞히고 간식을 먹으려는 피오에게 거듭 잔소리했고, 그런 김동현에게 피오는 "내가 알아서 먹을 테니까 신경 좀 꺼라. 자꾸 나한테 이렇게 먹어라, 저렇게 먹어라 하지 말아라. 맞히고 나서 얘기해라"라고 소리쳤다. 피오가 소리 지르는 모습에 박나래는 "왜 화를 내고 그러냐"고 걱정했다.

이를 본 다수 누리꾼들은 극과 극으로 나뉘어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아무리 예능이지만 선을 넘은 것 같다"고 피오의 언행을 지적하고 있는 입장이 있는 반면, "예능은 예능으로만 보자"는 의견으로 나뉘고 있는 것. 누리꾼들의 과열된 반응이 '놀토'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서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피오가 변화된 모습으로 '놀토'에 돌아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놀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놀라운 토요일 | 피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