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호, 경찰복 어울리는 남자가 되기까지 [인터뷰]
2020. 05.13(수) 09:00
배우 유승호
배우 유승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유승호가 '메모리스트'를 통해 열혈 형사로 변신,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펼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아역의 틀을 깬 것 같아 기쁘다"는 유승호의 이야기를 들었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메모리스트'(극본 안도하·연출 김휘)는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이세영)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 지우개를 추적하는 이야기다. 유승호는 동백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유승호는 "끝나고 나니 시원섭섭한 마음이 크다"며 '메모리스트'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그는 "아무래도 경찰이라는 직업과 초능력을 가진 인물. 후반에 정체가 드러나는 지우개와의 신경전. 크게는 이 세 가지를 중점적으로 신경 썼다"며 그간의 이야기를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메모리스트'는 수사물에 초능력이라는 특수한 소재를 더한 신선한 작품이다. 새로운 장르인 만큼, 유승호 역시 여러 가지에 처음으로 도전했다고 말했다. "처음 하는 장르다 보니 많은 걱정을 안고 시작했다. 드라마 시작 전부터 맨몸 액션도 연습했고, 역할이 경찰이다 보니 겉으로 보여지는 모습까지 신경을 썼다"고 했다.

유승호는 "예전부터 아역의 이미지, 어려 보인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고 연기를 해서 그런지 경찰 같은 직업군 역할에 자신이 없었다"며 "'뭘 해도 어려 보일 것이고 안 어울리는 옷을 입은 걸로 보일 거야'라는 생각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 '메모리스트'를 통해서 그런 생각들을 제 스스로도 많이 무너뜨렸고, 주변에서도 긍정적인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앞으로 캐릭터를 선택하는 데에 있어서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굉장히 고맙고 사랑하는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며 '메모리스트'를 추억한 유승호. 유승호는 선배 조성하에게 특히 감사를 전했다. 그는 "동백이가 조성하 선배님이 연기한 이신웅 차장과 함께 했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이신웅이 지우개로 몰린 후 상황이 다시 반전돼 동백이가 지우개로 지목되던 장면이 있었다. 촬영현장에서 선배님도, 나도 감정을 쏟아 부어야 했던 장면인데, 스태프들도 우리의 감정을 최대한 건드리지 않으려고 빠르게 세팅하고 움직여주셨던 기억이 난다. 지금 생각해도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당초 유승호는 '메모리스트'에 이어 영화 '소방관'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면서 영화의 배경이 될 소방서 등 공공기관의 방역 문제로 촬영이 기약 없이 미뤄졌다. 유승호는 "코로나 때문에 부득이하게 예정돼 있었던 영화도 하차하게 됐다"며 "지금 주변 이야기만 들어봐도 어떤 작품을 들어가는 게 쉽지 않을 듯 보인다.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까지 당분간은 휴식을 하면서, 다음 작품을 천천히 준비할 예정"이라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메모리스트 | 유승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