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개인정보 유출+뒷담화 마트 직원 "해고하지 말아달라"
2020. 05.14(목) 17:33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코미디언 박나래가 자신의 개인정보를 유출한 마트직원을 선처했다.

소속사 JDB엔터테인먼트는 "마트 관계자로부터 사과 전화를 받았다"라며 "박나래는 직원이 실수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이번 일이 커지지 않길 바란다. 해당 직원을 해고시키지 말아달라'는 뜻을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한 마트의 전자제품 매장의 직원이 메신저에서 박나래의 개인 정보를 유출하고 뒷담화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직원은 친구들과의 단체 대화방에 박나래의 집 주소,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가 담긴 고객판매접수 화면을 캡처해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가전 제품을) 설치하러 갈 때마다 남자가 바뀐다"라는 루머를 퍼트려 논란이 커졌다.

글을 쓴 누리꾼은 "직원들이 이렇게 연예인 고객정보를 공개하고 뒷담화까지 하는데, 오히려 제보해준 사람들 단톡방(단체 대화방)은 없애고 아무 일 없던 것처럼 조용히 넘어가려고 하는 게 괘씸하다"라며 "박나래가 꼭 이 사실을 알고 설치기사와 정보 뿌리고 뒷담화한 사람이 처벌이라도 받아서 잘못을 뉘우치게 하고 싶다"고 적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나래 | 박나래 개인정보 | 박나래 선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