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선공' 신하균·정소민, 뜻밖의 쓰레기장 行 [T-데이]
2020. 05.14(목) 17:34
영혼수선공
영혼수선공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영혼수선공' 신하균과 정소민이 쓰레기장으로 향한다.

KBS 수목드라마 '영혼수선공'(극본 이향희·연출 유현기) 측은 14일 이시준(신하균)과 한우주(정소민)가 쓰레기 더미 앞에 선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시준과 한우주의 첫 연극 치료가 시작됐다. 두 사람은 연극을 통해 어릴 적 아빠의 편애로 인한 트라우마로 종이를 먹기 시작한 이식증 환자, 엄마의 과한 관심으로 거식증에 시달리고 있는 환자 등의 속마음을 끌어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시준과 한우주는 쓰레기 더미를 앞에 두고 잔뜩 신이 난 모습이다. 두 사람은 행복한 한때를 보내며 어두운 주위를 환하게 밝힌다. 이 상황은 한우주만을 위한 이시준의 스페셜 현장 처방법이었다.

'영혼수선공' 제작진은 "이시준과 한우주의 치유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두 사람이 쓰레기장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와 쓰레기 더미 한가운데서 피어나는 이들의 치유 시그널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이날 밤 10시 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몬스터 유니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하균 | 영혼수선공 | 정소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