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유인영 "그동안 악역 많이 맡아, 못된 짓 정말 많이 했다"
2020. 05.17(일) 21:17
미운 우리 새끼, 유인영
미운 우리 새끼, 유인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배우 유인영이 자신의 별명에 대해 말했다.

1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유인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모벤져스와 만남을 가졌다.

이날 모벤져스는 유인영이 스튜디오에 등장하자 "키가 엄청 크다. 저 큰 키로 어떻게 잠입 신을 찍었냐"며 유인영이 출연 중인 '굿캐스팅'을 언급했다.

짧은 소개 이후 신동엽은 "사실 어머님들 사이에선 유인영 씨가 '궤양 유발자'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유인영 씨만 나오면 그렇게 욕을 하신다. 그 정도로 악역을 많이 맡으셨다"고 밝혔고, 유인영 역시 "들어봤다"며 공감했다.

이어 유인영은 "지금까지 드라마에서 했던 못된 짓 중에 가장 악랄했던 건 뭐냐"는 서장훈의 물음에 "너무 많다. 못된 짓을 정말 많이 했다. 그중에서도 생각해보면 약혼자가 있는데 뺏는 게 가장 악랄했던 것 같다"고 솔직히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우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운 우리 새끼 | 유인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