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네타운' 김무열 "송지효, 첫인상만 보고 다가가기 어려웠다"
2020. 05.18(월) 11:37
장예원의 씨네타운 침입자 김무열
장예원의 씨네타운 침입자 김무열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장예원의 씨네타운' 배우 김무열이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송지효에 대해 이야기했다.

18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장예원의 씨네타운'(이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의 김무열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무열이 주연을 맡은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6월 4일 극장에서 개봉한다.

이날 김무열은 '침입자' 출연 계기에 대해 "시나리오를 보고 관심이 생겨서 감독님 미팅을 했다. 감독님이 첫 미팅 때 본인이 쓰셨던 소설책을 선물로 줬는데, 소설책도 읽어본 뒤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무열은 손원평 감독에 대해 "감독님이 쓴 '아몬드'라는 책이 일반적이지 않다. 그래서 저는 좋았다"면서 "이야기나 캐릭터, 분위기들을 가만히 놔두지 않는다. 본인의 확고한 세계관이 있다"고 말했다.

김무열은 '침입자'를 통해 함께 호흡을 맞춘 송지효에 대해 "제가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어서 쉽게 다가가지 못했었다. 송지효 누나 같은 경우는 개인적인 친분이 없었다 보니까 첫 인상만 보고 다가가기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다. 송지효라는 배우의 이미지는 예능에서 보여줬던 이미지 보다 작품에서 보여줬던 이미지가 강했다"면서 "친해지다 보니까 털털하고 소심하더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파워FM '장예원의 씨네타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무열 | 장예원의 씨네타운 | 침입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