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측 "이태원 아닌 청담동 카페 방문, 심려 끼쳐 죄송" [공식입장]
2020. 05.20(수) 11:53
이주연, 코로나, 이태원, 청담동
이주연, 코로나, 이태원, 청담동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소속사 미스틱스토리 측이 배우 이주연의 이태원 파티 참석 의혹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전했다.

미스틱스토리 측은 20일 티브이데일리에 이주연의 이태원 파티 참석 의혹과 관련 "이주연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돼 참석됐다. 앞서 보도된 이태원 소재의 카페가 아닌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혓다.

이어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 향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와 아티스트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같은 날 한 매체는 이주연을 비롯해 배우 이민정, 김희정, 전 체조선수 손연재, 티아라 효민 등이 이태원에서 열린 한 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해당 파티가 있었던 카페는 최근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등이 방문했다고 해 논란이 된 이태원 바와 인접한 곳에 위치해 있다고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주연 | 이태원 | 코로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