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하정우 해킹, 조선족 자매 부부…1명 보석 신청
2020. 05.22(금) 09:05
주진모 하정우
주진모 하정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주진모, 하정우 등 연예인 8명 휴대전화 해킹·협박 혐의를 받고 있는 피고인 4명이 혐의를 인정했다.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공갈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 씨(34), 남편 박 씨(40), 김 씨 여동생(30)와 남편 문 씨(39)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김 씨 일당은 지난해 말부터 2~3개월 간 연예인 8명 휴대전화를 해킹해 협박한 후 5명에게 총 6억1000만원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자매 부부로, 모두 조선족 출신의 한국 국적 취득자다.

이 과정에서 주진모, 하정우 휴대전화 메시지 내역 등이 공개됐고, 하정우가 범인에게 회유책을 쓰며 경찰에게 신고한 과정이 담긴 메시지 내역이 보도되기도 했다.

김 씨 일당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고, 죄가 가벼운 언니 김 씨의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한 상태다. 시어머니가 거동이 힘든 상태에서 최근 자녀를 잃어버린 상황이 있었고, 남은 자녀들이 방치돼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

이들의 재판은 6월 18일 이어질 예정이다. 또한 경찰은 중국으로 도피한 또 다른 용의자 A씨를 해킹 주범으로 보고 국제 공조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주진모 | 하정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