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대종상영화제' 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개최
2020. 05.22(금) 14:3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제56회 대종상 영화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6월 3일 무관중 개최를 결정했다.

22일 대종상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제56회 대종상영화제가 6월 3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시어터홀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올해 대종상 영화제는 MBN에서 생중계하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진행된다. 진행은 방송인 이휘재와 모델 한혜진이 맡는다.

최우수 작품상에는 ‘기생충’, ‘극한직업’, ‘벌새’, ‘증인’, ‘천문: 하늘에 묻는다’ 등 총 5개 작품이 후보로 올랐다. 남우주연상 후보로는 설경구(‘생일’), 송강호(‘기생충’), 이병헌(‘백두산’), 정우성(‘증인’), 한석규(‘천문: 하늘에 묻는다’), 여우주연상 후보로는 김향기(‘증인’), 김희애(‘윤희에게’), 전도연(‘생일’), 정유미(‘82년생 김지영’), 한지민(‘미쓰백’)이 이름을 올렸다.

예심에는 10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했다. 한국영화 100년 추진위원장인 이장호 감독, 곽영진 영화평론가, 김민오 미술감독조합 대표, 김병인 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대표, 김익상 서일대 연극영화과 교수, 김청강 한양대 연극영화학과 교수, 김효정 영화평론가, 모은영 부천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한국영화 프로그래머, (전)촬영감독조합 대표 성승택 감독, 이창세 극동대 미디어영상 제작학과 교수가 심사위원으로 함께했다.

본심은 한국영화 100년 추진위원장인 이장호 감독, 김영 영화 기획제작자, 김형준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필름마켓 운영위원, 문재철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교수, 백현주 동아방송예술대 창의융합교양학부 교수, 변성찬 인디다큐페스티발 집행위원장, (전)촬영감독조합 대표 성승택 감독, 한국영상콘텐츠산업연구소장 양경미 영화평론가, 전철홍 시나리오 작가 등 9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제56회 대종상영화제]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