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시세끼 어촌편5' 차승원, 남은 배추로 김치 담그기 돌입
2020. 05.22(금) 21:22
삼시세끼 어촌편5
삼시세끼 어촌편5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 차승원이 남은 배추로 김치 담그기에 돌입했다.

22일 밤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5'에서는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과 손님 공효진이 함께한 어촌에서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유해진은 낚시를 위해 아침부터 바다로 향했다. 그 사이 차승원, 손호준, 공효진은 아침 식사를 했다. 차승원은 밥을 먹으며 "유해진이 오늘은 생선을 꼭 잡을 거다. 잡아야지 이 이야기가 끝난다. 안 그러면 기승전결에서 결이 없지 않냐"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손호준과 공효진에게 "김치 어떻냐. 밀가루 풀을 엄청 넣었다. 원래 찹쌀가루를 넣으면 깊은 맛이 난다. 근데 밀가루풀은 여름 김치에 많이 넣는다"라며 "밀가루 풀을 넣은 김치는 빨리 익는다"라고 전했다.

또한 차승원은 남은 배추로 김치를 담그고 싶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오늘 섬 떠나기 전에 김치를 담가놓으면 다음 촬영 때 먹기 딱 좋을 것 같다. 우리 어차피 또 먹어야 된다"라고 이야기했다. 이후 세 사람은 김치 담그기에 돌입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삼시세끼 어촌편5']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삼시세끼 어촌편5 | 유해진 | 차승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