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김희애 "처음 대본 받아보고 깜짝 놀랐다" 고백
2020. 05.22(금) 23:20
부부의 세계
부부의 세계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22일 밤 방송된 '부부의 세계 스페셜 1부 - 부부는 뭐였을까'(이하 '부부의 세계')에서는 김희애, 박해준, 한소희 등 뜨거운 여정을 마친 배우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김희애는 지선우 캐릭터가 느낀 감정에 대해 "친구들의 배신이 남편의 배신보다 오히려 더 컸던 것 같다. 그런 배신감, 혼란, 슬픔 이런 게 밀려왔다. 사람한테 받는 상처가 제일 크고 오랫동안 잊히지 않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는 배신도 배신이었지만, 지선우가 당하는 충격과 배신감 그런 엔딩이 시청자분들에게 충격적이셨을 것 같다"라며 "예상치 못한 결말 때문에 당황하셨을 것 같다"라며 "'부부의 세계' 처음 대본을 받아보고 깜짝 놀랐다"라고 전했다.

또한 김희애는 민현서를 연기한 심은우에 대해 "저는 자꾸 그 친구를 보면 막 비가 오는데 흠뻑 맞은 작은 새가 벌벌 떨고 있는 느낌이 들더라"라며 "그래서 저절로 감정이입이 됐던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부부의 세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애 | 부부의 세계 | 심은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