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미 "어려웠던 어린 시절, 이제 '보통의 가족' 만들고파"
2020. 05.23(토) 20:31
안소미 김우혁 부부, 가장 보통의 가족
안소미 김우혁 부부, 가장 보통의 가족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코미디언 안소미가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 힘들었던 가정사를 공개했다.

23일 저녁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가장 보통의 가족'에는 안소미 김우혁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안소미는 "어릴 때 보통의 가족이라 말하는 환경에서 크지 못했다"며 부모님의 이혼으로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고백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보통의 가족을 만들고 싶다. 좋은 아내이자,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방법을 잘 모르겠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남편 김우혁은 "아내한테 나는 육아하는 남편"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충남 당진의 철강회사에 다녔었다. 결혼하고 나서 1년 반 정도 서울에서 출퇴근을 했는데, 아내가 많이 힘들어 하기도 해서 육아에 전념하기로 했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가장 보통의 가족']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장 보통의 가족 | 김우혁 | 안소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