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다녀왔습니다' 이정은 "안길강, 볼수록 귀엽다"
2020. 05.23(토) 21:00
한 번 다녀왔습니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정은이 안길강에게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23일 저녁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연출 이재상) 33, 34회에서는 양치수(안길강)가 강초연(이정은)을 향해 적극적으로 다가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치수는 강초연에게 장미꽃을 선물했다. 그는 "장미꽃만 보면 초연씨가 생각난다. 여기에 장미를 꽉 채워드리겠다"며 호탕하게 외쳤다. 강초연은 돌아가는 양치수를 바라보며 "자기가 좋아서 그러는 걸 어쩌겠냐"며 "볼수록 귀여운 데가 있다"고 생각했다.

때마침 강초연이 아빠로 모시고 있는 스님이 김밥집을 방문했다. 강초연은 스님에게 "괜찮은 남자다. 얼굴도 사내답게 잘 생겼다. 두고 보고 있다. 진상들을 하도 많이 만나서 제가 남자에 대해 신중하지 않냐"며 양치수에 대해 이야기했다.

스님은 "우리 딸 얼굴에도 봄이 들었다. 이제 곧 좋은 일이 생기려고 하나 보다. 다 가는 여정이다. 선물 같은 날이 오기 마련"이라며 강초연을 응원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길강 | 이정은 | 한 번 다녀왔습니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