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강지영 "5년 만에 韓 작품서 연기, 너무 기다렸다"
2020. 05.25(월) 13:25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강지영이 '야식남녀'에 합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극본 박승혜·연출 송지원)의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송지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야식남녀'에서 김아진 역을 맡은 강지영은 이날 "'한국 드라마에 오랜만에 출연하게 돼 소감이 어떻냐'라는 질문을 받기 위해 얼마나 기다렸는지 모르겠다. 5년 만에 한국에서 인사를 드리게 돼 의미가 크다. 특히 '야식남녀'라는 작품을 만난 게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강지영은 "대본을 읽고 나서 김아진이라는 캐릭터에 큰 매력을 느껴 참여하게 됐다. 아진이라는 인물은 어떤 일이 있다고 하더라도 쓰러지지 않는, 그러면서도 여린 면이 있는 캐릭터다. 천천히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 나갈 테니 기대 부탁드린다"면서 "일단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한국에서는 연기하는 모습을 오랜만에 보여드리는 것 같아 긴장되지만, 그냥 한국에서 연기를 한다는 것만 알아주신다면 힘을 받고 연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야식남녀'는 돈을 마련하기 위해 시작된 거짓말과 그 거짓말로 인해 자신이 사랑하게 된 여자를 궁지로 몰아넣고, 또 그 거짓말로 인해 자신을 사랑하게 된 남자에게 상처를 주는 한 남자의 이야기로, 25일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지영 | 야식남녀 | 정일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