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식남녀' 정일우x강지영x이학주가 그려낼 힐링 로맨스 [종합]
2020. 05.25(월) 14:17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야식남녀,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야식남녀'가 늦은 밤 안방극장에 맛있는 음식과 함께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다.

JTBC 새 월화드라마 '야식남녀'(극본 박승혜·연출 송지원)의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송지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일우, 강지영, 이학주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야식남녀'는 주류만 고르면 주종에 맞는 음식을 제공하는 비스트로 셰프 박진성(정일우)과 계약직 PD이지만 열정만큼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PD 김아진(강지영), 모든 걸 갖춘 듯 보이지만 내면엔 상처와 아픔을 안고 사는 천재 패션 디자이너 강태완(이학주)의 이야기를 그린 힐링드라마다.

연출을 맡은 송지원은 '야식남녀'를 소개하며 "히어로의 성장 과정을 담은 드라마"라고 말했다. 송지원은 "개인적으로 히어로란 약자들을 보호하고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희생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한다. 이미 주변에도 수많은 히어로가 존재한다. 부모님이 대표적인 예다. 이런 진정한 히어로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 '야식남녀'가 끌린 이유

박진성 역의 정일우 역시 "이색적인 요소가 끌렸다"며 '야식남녀'에 함께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정일우는 "박진성이라는 역할의 다채로움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또 오랜만에 한복이 아닌 현대복을 입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 좋았다. 더불어 최근 KBS2 '편스토랑'에서 요리복을 입고 나온 뒤 매력적으로 보인다는 평가를 많이 받게 됐는데, 어떻게 하면 이 모습을 드라마를 통해 선보일 수 있을까 고민하던 시기에 '야식남녀' 제안이 들어왔다. 덕분에 너무나도 감사히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강지영은 "5년 만에 한국에서 다시 인사를 드릴 수 있게 돼 의미가 크다. 그리고 그 복귀가 '야식남녀'를 통해 이뤄져 큰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대본을 읽으면서 김아진이라는 캐릭터에 큰 매력을 느꼈고, 꼭 맡아보고 싶었다. 아진이는 어떤 일이 있다고 하더라도 쓰러지지 않는, 그러면서도 여린 면이 있는 인물이다. '야식남녀'라는 프로그램을 꾸려가면서 점차 성장해 나가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최근 JTBC '부부의 세계'를 통해 큰 사랑을 받은 이학주 역시 "'부부의 세계' 때문에 부담이 커진 건 없지만, 늘 새로운 배역을 맡을 때마다 부담을 느끼고 있다. 그래서 지금도 부담을 갖고 연기를 하고 있다. 이번 드라마에서 보여드리고 싶은 것은, 사람마다 깨지 못한 벽이 있는데 어떻게 그 벽을 깨나가는지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 "'야식남녀' 속 요리들? 직접 만들었죠."

그런가 하면 '야식남녀'의 중심 주제가 '야식'이다보니 드라마에서 등장할 요리들에 대한 관심이 집중됐다. 그리고 이 모든 요리들이 정일우의 손에서 탄생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정일우는 "맡은 역할이 셰프다보니 처음부터 끝까지 요리를 했다. 메뉴 개발도 장진모 셰프님과 연구했다. 뻔하지 않는 요리를 하려 노력했고, 만드는 것만큼 먹는 사람의 리액션도 중요하기 떄문에 최대한 맛있게 만들려 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정일우가 만든 음식을 직접 맛본 강지영은 "진짜 음식점에 가서 음식을 먹는 느낌이 들 정도로 맛있었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강지영은 "드라마에서 진성이 만든 음식을 제일 많이 맛본 게 내가 아닐까 싶다. 1회서부터 잔치국수를 만들어줬는데, 에그누들로 처음부터 끝까지 뚝딱 만들어줬다. 너무 신기하고 맛있었다"고 거듭 칭찬했다.

이학주 또한 "만들어주신 골뱅이 에스카르고를 먹어봤는데, 처음 먹어보는 음식임에도 너무 맛있었다. 즉석으로 만들어주셨는데 어떻게 이런 맛이 날까 싶었다"고 평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야식남녀'의 관전 포인트

끝으로 배우들은 돌아가며 '야식남녀'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이야기했다. 먼저 이학주는 "이색적인 삼각 로맨스 포인트가 될 것 같다. 기존 드라마가 경쟁과 사랑을 다뤘다면, '야식남녀'는 뫼비우스의 띠처럼 얽히고설켜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할 거라 생각한다"고 했고, 강지영은 "힐링에 주목해 주시면 재밌게 봐주실 수 있을 것 같다. '야식남녀'라는 프로그램 자체도 셰프가 만들어준 음식을 먹고 고민을 털어놓는 콘셉트다. 대본을 보면서도 상처를 치유받는 과정이 신비롭게 느껴졌기 때문에 시청자분들도 이 부분을 재밌게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리고 정일우는 "'야식남녀'의 또 다른 주인공은 단연 맛있는 야식이라고 생각한다. 거부할 수 없는 달콤한 야식처럼 시청자들이 헛헛한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지영 | 야식남녀 | 정일우
싸이월드공감